北, 44년만의 당대표자회…후계 공식화하나

북한이 1966년 이후 44년 만에 노동당 대표자회를 오는 9월 상순 개최할 것이라고 밝혀 주목된다.


26일 조선중앙통신은 23일자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결정서를 인용,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주체혁명위업, 사회주의 강성대국 건설위업 수행에서 결정적 전환이 일어나고 있는 우리 당과 혁명발전의 새로운 요구를 반영하여 조선노동당 최고지도기관 선거를 위한 조선노동당 대표자회를 2010년 9월 상순에 소집할 것을 결정한다”고 전했다.


북한 노동당의 이 같은 결정은 올해 당 창건 65주년을 맞아 대표자회를 통해 당을 재정비하는 동시에 김정일의 후계자인 김정은으로의 ‘3대 세습’을 공식화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북한은 1980년 6차 당대회에서 김정일을 당 정치국 상무위원 겸 정치국 위원으로 선임, 후계체제를 내외에 공식화했다. 당 대표자회를 이와 유사하게 활용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북한이 노동당 대표자회를 개최하는 것은 1958년과 1966년에 이어 세 번째로, 무려 44년 만이다. 노동당 규약에 따르면 당 대표자회는 5년마다 열도록 규정돼 있는 당 대회와 당 대회 사이에 당의 노선과 정책 등을 토의, 결정하기 위해 소집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하지만 당 대회는 1980년 6차 당 대회 이후 지금까지 열리지 않고 있다.


북한은 1958년 1차 당대표자 대회에서는 반종파투쟁의 일환으로 김두봉을 숙청하고 천리마운동을 시작했으며, 1966년 제2차 당대표자대회에서는 당 중앙위 위원장과 부위원장제를 폐지하고 당 총비서와 비서제를 신설했었다.


따라서 이번 당대표자회에서 노동당의 기구를 재정비하고 고위 당 간부들에 대한 인사를 단행해 김정은 후계체제를 공고히 할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특히 최근 최고인민회의에서국방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선출된 장성택 등에 대한 당 정치국 후보위원 선출도 가능성이 제기된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데일리NK와 통화에서 “김정일 후계자로 내정된 김정은을 당 중앙위나 군사위원회 등 핵심요직에 선출함으로써 명실상부 후계자를 대내외에 공식화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정 연구위원은 “장성택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당 정치국 후보위원이나 상무위원에 임명할 수 있고, 군부 인사인 김정각, 이영호 등을 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으로 선출할 가능성도 크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