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4.15보다 軍창건절 행사에 주력”

북한이 15일로 95돌을 맞는 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태양절 행사보다 오는 25일 조선인민군 창건 75돌 행사에 더 비중을 두고 역대 가장 큰 규모로 치를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선양의 한 대북소식통은 14일 “북한이 이번 태양절 행사보다는 군 창건절에 행사 준비에 더 주력하고 있으며, 행사 규모도 역대에 비해 가장 커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올해 김 주석의 95돌 생일을 맞기는 했지만 이번에 귀국하는 주재원이나 조교들은 그렇게 많지는 않은 편”이라며 “대부분의 주재원이나 ‘조교’들은 군 창건절 행사를 앞두고 귀국 계획을 잡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교는 중국에서 태어났거나 북한에서 합법적으로 건너와 중국에 정착한 북한 주민들로 모두 북한 국적을 갖고 있으며, 선양의 경우 200여 명 정도로 추정되는 조교 가운데 74명이 작년 7월 중국 정부로부터 영구거류증(그린카드)을 받기도 했다.

이 같은 언급은 북한이 태양절 행사를 북한 주민을 중심으로 하는 내부행사로 치르는 대신 군 창건절 행사를 위해 대대적인 군사퍼레이드를 준비하고 있다는 관측과 맥락이 닿아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중국 단둥의 한 소식통도 이날 “중국에 거주하는 북한의 공민(조교)들도 군 창건절 행사 참석을 위해 오는 20일 일제히 귀국할 예정”이라며 “공민들까지 불러 들이는 것은 행사를 크게 치르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이달초 평양을 방문하고 중국으로 돌아온 한 조선족 사업가는 “평양을 방문했을 당시 시내 광장에서는 대규모 열병식 연습이 진행되고 있었다”며 “그것을 보고 올해 군 창건절 행사가 상당히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의 랴오닝(遼寧), 지린(吉林), 헤이룽장(黑龍江)성 등 동북3성 지역에 상주하는 북한 주재원과 그 가족들은 15일 김일성 주석의 모교인 지린(吉林)시 위원(毓文)중학교에서 열리는 태양절 기념행사를 겸한 체육문화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선양 주재 북한총영사관 관계자들과 선양과 단둥, 옌지(延吉) 등지에 있는 주재원들은 14일 오전부터 각각 팀을 짜 단체로 지린시로 이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선양(瀋陽) 타오셴(桃鮮)국제공항에는 태양절 행사 참석을 위해 고려항공편을 타고 평양으로 들어가려는 북한 주재원이나 출장자들의 모습이 다수 목격되기도 했다.

공항에서 비행기 탑승을 기다리고 있던 북한의 한 무역회사 간부는 “평양에서 선양으로 출장을 나왔다가 명절(태양절)을 쇠러 들어가는 길”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