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4월 금강산 찾아오는 모든 관광객 환영”

북한 금강산국제관광특구지도국은 4월에 금강산을 찾아오는 모든 관광객을 환영하며 그들이 관광을 즐기도록 성의와 노력을 다할 것임을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전했다.


금강산국제관광특구지도국은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세계의 많은 관광객과 관광업체들이 금강산 국제관광에 적극 참여하려는 의향을 표시하면서 관광신청과 관광계약, 관광시설운영, 투자 등을 제기해 오고 있다”며 “우리의 해당 단위들에서는 관광객의 출입국과 운수수단, 편의보장을 비롯한 모든 준비를 성과적으로 갖춰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이명박 역적패당이 떠드는 관광객사건과 신변안전문제로 말하면 그 실상이 이미 다 드러난 것으로서 금강산관광을 방해하기 위한 생억지”라고 주장했다.


이어 “금강산 관광사업 독점권과 재산권 문제 역시 괴뢰보수당국이 수년 동안이나 금강산 관광을 일방적으로 중지시키고 남조선 기업들도 금강산에 못들어오게 가로막은 데 대처해 우리가 새 특구법을 제정해 명백히 한 문제”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변인은 “새 법규에 따라 남조선기업이 가지고 있던 금강산 관광사업 독점권은 없어졌으며 재산권은 누구에게나 철저히 담보돼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