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4명 포함 전원 돌려 보내라…중대도발”

지난달 5일 연평도 인근 북방한계선(NLL)을 통해 넘어온 북한 주민 31명 가운데 4명이 귀순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북한은 중대 도발이라며 전원 송환을 요구했다.


통일부는 3일 오후 “북한 주민 31명 가운데 남녀 두명씩 4명이 남측에 남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이들을 제외한 27명을 4일 판문점을 통해 송환하고 이들이 타고 온 선박은 서해 NLL 해상에서 북측에 인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에 대해 북한은 3일 밤 “용납할 수 없는 반인륜적 행위”라며 주민 31명 전원 송환을 요구했다.


북한은 이날 조선적십자회 대변인 담화를 통해 “부당하게 억류된 우리 주민 31명 전원을 배와 함께 그들이 나간 해상을 통해 무조건 즉시 돌려보내야 한다”며 “남조선 당국은 절대 용납될 수 없는 반인륜적 행위를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고 밝혔다.


담화는 특히 “우리 주민들을 여기저기 끌고 다니면서 귀순공작을 하면서 회유 기만 협박으로 남조선에 떨어질(남을) 것을 강요하는 비열한 행위에 매달렸다”며 “이 문제는 북남관계와 관련한 중대한 문제이자 우리에 대한 중대한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의 이러한 강한 반발해도 정부는 귀순 의사를 밝힌 4명까지 모두 송환하라는 북한의 요구를 거절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북한이 남하한 주민 31명 모두를 돌려보내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국제적인 원칙에 따라 송환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인도적 원칙은 본인의 의사에 반해 송환하지 못하게 돼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남하 이후 26일 동안 정부 합동신문조의 조사를 받아왔고 대한적십자사는 이날 판문점 적십자채널을 통해 북한 조선적십자회에 송환계획을 통보했다. 이처럼 북한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북한의 요구에 거절하기로 함에 따라 남북관계는 불가피하게 냉각될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