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3·8부녀절엔 남성들이 밥하고 설거지 한다

3월 8일은 세계여성의 날이다. 북한에서는 국제부녀절이라고 한다. 북한 여성들에게 이날은 근심걱정을 조금은 덜고 하루를 즐길 수 있는 날이기 때문에 기다려지는 날이기도 한다. 북한에서도 여성의 지위가 상승하면서 3·8절에 다양한 풍경이 연출된다. 최근에는 남자가 밥을 하거나 설거지를 하기도 한다.

‘국제부녀절’에 부녀는 보통 기혼여성을 중심에 놓기 때문에 관련 행사도 여기에 따른다. 일부 직장에서도 3·8절을 기념하기도 하지만 여성노동자가 적은 직장에서는 별도로 마련하는 행사는 없다.

여성들은 3·8절 만큼은 장사나 집안일을 하지 않고 다양한 놀이를 즐길 수 있다. 친한 몇몇 여성들은 한 집에 모여 어떻게 하면 즐겁게 보낼 수 있을지 계획을 세운다. 경제사정이 좋지 않지만 여성의 날인만큼 여성들이 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남편들도 협조한다.

이날 아침에는 남편이 해준 밥을 먹고 단위별로 모여 음식을 해먹고 노래를 부르고 윷놀이도 한다. 일부 직장 단위에서는 선물을 준비해 여성들에게 주기도 한다. 생활이 괜찮거나 남편이 자상한 가정에서는 아내를 위해 화장품이나 양산, 옷을 선물한다.

가부장적인 북한에서 이런 문화가 생긴 것은 1990년대 이후부터이다. 국가배급제도가 정상 운영될 때엔 가장이 일해 가족들을 먹여 살렸지만 90년대 후반 배급제가 붕괴되자 여성들이 장사를 통해 가정의 생계를 책임져 왔다. 가장이 출근을 안 하면 법적 처벌이 뒤따르기 때문에 자연히 여성들에게 가족의 생계가 고스란히 넘겨졌다.

장사를 통해 생계를 책임지게 되면서 자연히 여성의 지위가 상승하기 시작했다. 때문에 장사로 고생하는 부인을 위해 남편들이 가사 일을 하고 선물도 준다는 것이다.

지난해 입국한 탈북자 권미화(49) 씨는 “3·8절 만큼은 걱정거리를 다 내려놓고 즐겁게 보낸다”며 “남편도 평시엔 무뚝뚝하지만 그날은 밥도 하고 물도 긷고, 설거지까지 했다”고 소회했다.

이어 그는 “3·8절 모임을 한 집에선 설거지를 남편이 한다”면서 “남편에 일을 시키기가 익숙하지 않은 여성들이 불편해하면 주위 친구들이 ‘오늘만 지나면 다시 해야 하는데 그냥 나두라’고 말한다”고 덧붙였다.

한 탈북 남성은 “아내를 위해 전날 음식재료와 선물 등을 몰래 감췄다가 아침 일찍 일어나 음식도 하고 선물도 전하면 남편을 생각하는 마음이 배로 증가한다”면서 “아내가 사실상 가장인데 이날 잘 보이지 않으면 1년 내 눈치를 보게 된다”고 말했다

지역에 따라 여성의 지위가 차이가 있지만 3·8절에 여성을 위해 밥을 하고 설거지에 선물을 주는 문화가 생소하지 않다는 것이 탈북자들의 공통된 견해이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