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3·1절 맞아 日에 과거청산 촉구

북한의 `일본군 위안부 및 강제연행 피해자문제 대책위원회’가 3.1절을 하루 앞둔 28일 “일본당국은 과거청산을 더는 미룰수 없는 가장 중요한 정치적 문제로 여기고 그 해결에 한시바삐 나설 것”을 요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대책위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일제는 1919년 조선인의 평화적 독립시위를 말살하기 위해 10여만명을 학살하는 죄악을 저질렀고, 조선 민족을 상대로 일제가 저지른 갖가지 집단학살과 강제연행, 일본군 성노예범죄에 대한 원한은 오늘까지도 일본의 과거청산 회피 책동으로 풀리기는커녕 더 깊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대책위는 특히 “일본이 강제연행범죄의 직접적 피해자이고 그 후손인 재일조선인들과 총련을 상대로 현대판 조선민족말살행위를 벌이고 있고 모략선전으로 일본사회에 우리 공화국과 재일조선인들에 대한 적대감을 조장하고 있다”면서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에 대한 엄중한 침해이며 정의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라고 비난했다.

대책위는 이어 “현 일본당국이 말하는 ‘이웃나라들과의 우애’가 진심이라면 과거를 더 외면하지 말고 일제의 반인륜적 과거 범죄를 청산하는 데 나서야 하며 이것이야말로 일본의 발전과 국제사회의 신뢰 회복을 위한 유일한 길”이라고 거듭 촉구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