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30년 만에 사법검찰기관 간부회의 개최 예정

북한이 30년 만에 전국 사법검찰기관 간부들을 소집해 열성자대회를 개최할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은 25일 “만수대언덕에 모신 김일성 동지와 김정일 동지의 동상에 전국 사법검찰일꾼 열성자대회 참가자들이 25일 꽃바구니를 진정하고 인사를 드렸다”고 전했다.


평양에서 전국 규모의 대회가 열릴 경우, 북한 전역에서 올라온 대회 참가자들은 평양 만수대 김일성·김정일 동상 참배부터 일정을 시작한다. 따라서 조만간 전국 사법검찰일꾼 열성자대회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김정일이 김일성의 후계자로 공식화된 직후인 1982년 11월 전국 사법검찰일꾼 열성자회의를 개최한 바 있고, 김정일은 대회 참가자들에게 ‘사법검찰사업을 개선강화할 데 대하여’란 제목의 서한을 보냈었다.


북한에서 법원과 검찰 간부들이 참가하는 전국 규모의 사법검찰기관 열성자대회가 처음 열린 것은 1958년 4월이며, 이후 1982년 11월 두 번째 대회가 개최됐다.


북한의 사법기관에는 중앙재판소(우리의 대법원)와 도(직할시) 재판소, 각 군·구역에 있는 인민재판소, 군사재판소와 철도재판소 등이 있고 검찰기관에는 중앙검찰소(우리의 대검찰청)와 도, 시, 군(구역) 검찰소 및 특별검찰소 등이 있다.


북한은 이에 앞서 13년 만에 ‘전국 분주소장 회의’도 개최했다. 김정은은 이날 회의 축하문을 통해 북한 내부의 적대분자를 모조리 색출해 뭉개버릴 것을 지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