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3번째 유엔조치에 가장 강한 반발

북한은 지난 1998년 `광명성 1호’를, 2006년 `대포동 2호’를 각각 발사했을 때에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조치가 나오자 반발했으나 입장 표명시기나 수위가 조금씩 달랐다.

북한이 2006년 안보리 결의에는 외무성 성명으로, 98년 안보리 의장의 언론성명에는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 논평으로 응수한 것에 비해 이번에 의장성명에 외무성 성명으로 대응한 것은 그만큼 이번 응수의 강도를 보여주는 것이다.

북한은 2006년 안보리 결의 때는 하룻만에 외무성 성명을 발표했지만 98년에는 닷새만에 노동신문 논평을 내놓았다. 역시 이번 응수의 강도를 방증한다.

98년 안보리 의장의 언론성명은 “안보리 이사국들은 북한의 그같은 행위는 지역내 어업 및 선박 활동에 위험을 가하고 지역내 국가간의 신뢰 촉진에도 역행하는 처사로 간주한다”며 “북한이 그러한 사태를 초래할 수 있는 행동을 자제해 줄 것과 모든 관련 당사국들에게도 긴장 고조를 유발할 수 있는 행동을 억제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북한이 대응해 내놓은 노동신문 논평은 “우리의 자주권에 대한 엄중한 모독”이라거나 “상식 밖의 놀라운 처사”라고 비난하고 “유엔 안보이사회가 우리의 위성 발사를 문제시해야 할 근거는 조금도 없다”면서 “이를 단호히 배격한다”고 주장했다.

2006년 안보리의 대북 결의는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 행위를 비난한다”며 “북한이 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된 모든 행동을 중지하고, 이러한 맥락에서 미사일 발사 유예선언에 대한 기존의 약속을 지킬 것을 요구”하고 ▲조건없는 6자회담 복귀와 9.19공동성명 이행 ▲모든 핵무기 및 기존 핵 프로그램의 포기 ▲핵무기비확산조약(NPT)과 국제원자력기구(IAEA) 안전규정 재가입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북한은 외무성 성명을 통해 안보리 결의를 “전면 배격”하면서 이번 외무성 성명에서처럼 “모든 수단과 방법을 다해 자위적 전쟁억제력을 백방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