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3대사이버 역량, ‘美탄저균’ 사건으로 SNS서 활개

북한 매체를 비롯해 국내외 친북 사이트들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상에서 미국의 탄저균 오배송 사건 관련 ‘음모설’을 퍼트리며, 반미·반정부 선동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친북 사이트들의 음모설을 북한 매체들이 대남 비난 소재로 삼고 친북 사이트들은 북한 매체 글을 여과없이 SNS상에서 퍼트리고 있어, 북한과 친북 사이트들이 공조해 한국사회의 불안을 가중시키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1세기 민족일보’라는 매체는 지난달 29일 ‘미국의 위험천만한 탄저균 생화학전쟁 기도’라는 사설을 통해 “미국이 코리아반도 내에서 7000만 민족의 목숨을 담보로 생화학전을 벌일 수 있음을 경고하는 의도된 자작극”이라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수년간 북한 매체의 주장을 그대로 보도해 친북사이트라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지난달 31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이 매체의 사설을 그대로 인용하면서 미국을 비난하는 소재로 활용했고 이와 관련 내용을 SNS상에서 퍼트리기도 했다.

이날 통신은 “미제가 남조선에서 위험천만한 생화학전쟁준비를 다그쳐온 흉악한 범죄적만행이 드러난 것과 관련, 남조선인터넷신문 ‘민족일보’가 이를 규탄하는 사설을 실었다”면서 “이번에 반입된 탄저균으로 서울에 살포하면 최고 90만 명의 사망자를 낼 수 있다고 경악을 표시했다. (이들은) 종미사대매국 정권 박근혜 정권은 즉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북한 매체들이 민족일보의 사설을 인용한 이후 조선중앙통신, 우리민족끼리 등은 미국의 탄저균 오배송 사건관련 글을 지속적으로 올리며 반미선동에 주력하고 있다.

‘조선 국방위원회 대변인 미제의 세균전흉계가 또다시 드러난것과 관련하여 공화국의 원칙적립장 천명’, ‘조선민족전멸을 노린 위험천만한 책동’, ‘만천하에 드러난 생화학전흉계’ 등의 기사를 통해 미국의 국제형사재판소(ICC) 제소와 “남녘땅을 세균무기 시험장, 인체실험기지로 만들고 있다”는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

이와 함께 친북사이트들은 북한 매체들의 글을 적극적으로 인용하거나 전재하면서 북한의 선동에 적극 가담하고 있다. 재미 친북단체로 알려져 국내에서 ‘불법·유해 사이트’로 구분되고 있는 ‘재미동포전국연합회’는 지난 1일 ‘오산세균실험실의 탄저균실험, 그 충격적인 내막’이라는 글을 통해 미군의 남한 국민을 대상으로 생체실험을 했다는 음모론과 미국의 ICC제소를 주장했다.

이 단체는 “미국은 여전히 세균전예비음모에 해당하는 비밀세균실험을 계속해왔다. 이번 오산세균실험실 탄저균실험에서 드러난 아메리카제국의 숨겨진 모습”이라면서 “국제법으로 엄격히 금지된 세균전을 60년 만에 다시 감행하려는 움직임이 드러났으므로 미국 국방장관, 미국군 합참의장, 주한미국군사령관을 국제형사재판소에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종북성향의 글을 지속 게재해 서울시에 의해 강제 폐간된 ‘자주민보’의 후신 ‘자주시보’도 ‘재미동포전국연합회’의 글을 전재했고 재미 종북 인사인 노길남 대표가 운영하는 ‘민족통신’은  ‘미국 탄저균 반입, 북내부 붕괴용인가?’라는 글 등을 게재했다.

이들 종북 및 친북 사이트들은 이와 같은 글을 통해 반미 선동에 주력하고 있다. 이들은 미국의 책임을 물으며 ICC제소를 주장하고 직접 관련이 없는 주한미국 철수 등도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익명을 요구한 안보 전문가는 “김정은이 집권하면서 북한이 대남 선전선동을 본격화하는 무대는 SNS상이며, 이는 북한의 비대칭전력인 사이버심리전이라고 보면된다”면서 “사이버 심리전은 남한을 비롯한 미국을 비난할 수 있는 소재가 있으면 적극 활용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탄저균 오배송 사건은 미국의 실수이기 때문에 북한의 입장에서 이를 놓칠 수 없는 것”이라면서 “앞으로 북한에 동조한 친북·종북 사이트들은 북한에 의해 가공된 각종 음모설을 퍼트려 남남갈등을 유발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이명박 대통령 시절 청와대 행정관을 지낸 이종헌 씨는 최근 펴낸 ‘천안함 전쟁 실록, 스모킹 건’(맥스미디어 刊)이라는 책에서 “교민 등이 활동하는 해외 한글 사이트에도 북한 선전문이나 북한을 옹호하는 글들이 실리기도 한다”면서 “북한 대남심리전 요원들의 직접 공격과 해외 친북 세력의 활약 그리고 국내의 종북(從北) 세력 등 이른바 ‘3대 사이버 역량’이 유기적으로 협력해 남남갈등을 조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