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3각공조체제 통한 대북압력 어리석다”

북한 신문들은 6일 일본정부의 올해 외교정책을 분석하면서 한미일 3각협력체제 추진 정책을 “대조선 압력공조체제”라고 강력히 비난하고 나섰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정치난쟁이의 서툰 술책’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이 납치문제와 핵문제를 3각압력공조로 일괄타결하겠다며 동맹국들을 찾아다니고 있고, 남조선.미국과의 3자연대를 위한 틀거리 구축에 착수한다면서 그 실현을 위해 부산스러운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동북아 외교에서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발판을 다지려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북한은 남한의 대선 이후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의 대북정책에 대해 이렇다할 공식 언급을 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이 당선인을 비롯한 대통령직인수위원회와 미국과 일본의 정부.민간분야에서 똑같이 동시에 세 나라간 3각협력체제의 구축 또는 복원론이 제기되는 데 대해 대일 비난 논평 등을 통해 우회적으로 계속 비난하고 있다.

노동신문은 이어 일본의 “3각압력공조” 주장의 이면에는 “지금까지 6자회담에서 ’개밥에 도토리 신세’처럼 밀리던 일본이 주제넘게도 주도권을 쥐고 정치대국의 행세를 해보겠다는 것”이라며 “남조선에서의 정치정세 변화를 기다렸다는 듯이 3각압력공조 바람을 일구는 것은 그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일본은 6자회담의 진전을 위해 언제 한번 성의있는 입장을 보인 적이 없고 지금까지 음으로 양으로 그것을 방해하며 복잡성을 조성해온 장본인, 훼방꾼”이라며 “3각압력공조로 그 누구를 압박하여 어째보려고 하는 것은 가소롭기 짝이 없는 망상”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우리 인민은 일본반동들의 대조선 압력공조 기도와 재침책동을 높은 각성을 가지고 주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도 이날 ’허튼 꿈은 꾸지도 말라’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이 안전보장 분야에서 정기적 대화를 진행하는 미.일.남조선 외교당국 차관급 및 국장급 협상체제를 구축하려 하고 있다”면서 “3각공조체제가 형성되는 경우 6자회담 틀거리 내에서 파를 형성하는 것으로 되며 그 경우 6자회담의 진척과정에 난관을 조성하게 될 것”이라고 정치평론가들의 평을 인용해 지적했다.

신문은 또 작년 “외교정책에서 실패했던” 일본이 자위대 해외파견을 위한 항구적인 법 제정을 추진하는 등 “올해에는 어떻게 하나 흐려진 일본의 영상(이미지)를 개선하고 정치적 지위를 회복해 보려고 제딴에는 단단히 벼르고 있다”며 그러나 “정치대국의 지위는 바란다고 아무나 되는 것이 아니라 그에 맞는 자질과 능력을 겸비할 때 가능한 것”이라고 비아냥거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