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3∼6일 특별경계근무”..김정일 6일 귀국길?

북한 당국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방중에 맞춰 3∼6일 나흘간을 `특별경계근무 기간’으로 정했다고 알려져, 김 위원장의 귀국 시점과 관련해 주목된다.


이를 놓고 김 위원장이 6일 저녁 베이징TV 대극장에서 후진타오 국가 주석과 북한 피바다가극단의 ‘홍루몽’ 공연을 관람한 뒤 곧바로 특별열차 편으로 귀국길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도 나온다.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김 위원장의 건강상태 등을 감안해, 7일 오전에 베이징을 떠날 가능성이 함께 제기돼 왔다.


국내의 대북 소식통은 6일 “무산, 신의주 등 북한의 여러 지역에서 보안원(경찰), 보위부원, 공무원들에게 3일부터 6일까지 특별경계근무를 하라는 지시가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경계근무 기간이 6일까지 정해진 것으로 봐서 김 위원장이 오늘 방중 일정을 마무리하고 베이징을 출발해 귀국길에 오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북한의 국경 도시에서조차 김 위원장의 방중 사실을 모르는 사람들이 더 많은 것 같다”면서 “이런 사람들은 특별경계근무 지시가 막연히 외부 정세와 관련이 있다고 생각하는 분위기”라고 덧붙였다.


후진타오 주석은 8일 러시아 모스크바의 `붉은 광장’에서 열리는 `2차대전 승전 65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7일 출국할 예정이어서, 김 위원장은 이르면 6일 밤 베이징을 떠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일본 교도통신은 베이징에서 김 위원장이 묵고 있는 영빈관 댜오위타이(釣魚臺)가 7일부터 일반 예약을 받고, 귀국시 김 위원장의 특별열차가 통과할 단둥시 호텔들은 6일 다시 숙박이 불가능해졌다는 점 등을 들어, 김 위원장이 6일 귀국길에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