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2.8비날론기업소 가성소다 연산 3만t 규모

북한 노동당 창건 60돌(10.10)을 맞아 9월29일 조업에 들어간 2.8비날론연합기업소(함남 함흥시) 가성소다 생산공정은 총 10억 원(북한화)이 투자됐으며 연산 3만t 규모라고 조선신보가 16일 보도했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이날 “조선(북)의 화학공업은 설비의 개건(改建) 현대화를 적극 추진함으로써 새 시대에 맞는 산업토대의 재구축을 실현해 나가고 있다”며 새로 건설된 2.8비날론연합기업소 가성소다 생산공정을 소개했다.

2.8비날론연합기업소에서는 3년 전부터 설비 현대화 방침에 따라 종전에 기업소 내에 있던 생산시설을 철거하고 새로운 가성소다 생산공정을 건설했는데 “건설사업에는 총 10억 원을 투자했다”고 신문은 밝혔다.

또 이 생산공정은 “7천㎡의 부지면적에 20대의 전해조(電解槽)들을 비롯한 각종 설비들이 꾸려졌다”며 연간 3만t의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어 “가성소다는 화학공업 전반에 널리 이용되며 현재 새 공정이 완성되었으나 국내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다”며 “앞으로 가성소다 생산건물에 전해조를 20대 증설하고 선진기술을 도입, 현재 생산능력을 2배 향상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가성소다는 화학섬유, 종이, 비누, 알루미늄의 제조, 기름의 정제, 유기합성 등 화학공업 부문에서 널리 이용되는 기본원료이며 전력공업과 된장, 간장 등 기초식품 생산에도 필수불가결한 물질이다.

한편 2.8비날론연합기업소는 각종 수지관, 용기, 박막 등의 원료로 널리 사용하는 염화비닐 생산공정도 개건 보수, 8월부터 생산을 정상화했는데 생산능력은 연산 5만t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