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27일까지 서해 항행금지구역 설정

북한이 지난 19일부터 27일까지 서해상에 항행금지구역을 설정한 것으로 25일알려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25일 “북한이 서해상 1곳에 지난 19일부터 이달 27일까지 항행금지구역을 선포해 군사동향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북측이 선포한 구간은 남포 이북지역 지역의 해상”이라며 “240㎜ 방사포 등 일상적인 훈련일 가능성을 높게 판단하고 있지만 단거리 미사일 발사 가능성에 대해서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현재 북한이 중.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징후는 포착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이 서해상에 항행금지구역을 설정한 것을 두고 일각에선 한·미가 서해에서 실시키로 한 대규모 연합훈련을 염두에 둔 ‘시위적’ 성격 차원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