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26일 통일각서 남북 당국회담 제안

북한이 남북 당국회담을 위한 실무접촉을 오는 26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진행하자고 제안했다.

통일부는 북한 측이 20일 오전 판문점 연락관을 통해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서기국 명의의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조평통은 통지문에서 남북 당국회담을 위한 실무접촉을 오는 26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진행하자고 제안했다고 통일부 당국자는 말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어 “북한의 갑작스러운 제안에 대해 내부적인 검토에 들어갔다”며 접촉 날짜와 구체적인 의제 등도 검토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우리 정부는 지난 9월 21과 24일, 10월 30일 세 차례에 걸쳐 8·25합의에 따른 당국회담 개최를 위한 예비 접촉을 북측에 제안한 바 있다.

북측이 두 달 만에 당국회담 예비접촉을 수용함에 따라 우리 정부도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예비접촉에 나서는 당국자의 격과 세부적인 일정 등을 북측과 협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