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25년간 재해로 2700명 죽고 240억 달러 손실”

1987년 이후 북한에서 발생한 대규모 자연재해로 2700여명이 사망했고, 약 240억 달러 피해를 입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벨기에 루뱅대학 재난역학연구소를 인용해 1일 전했다.


재난역학연구소가 집계한 국제재난통계자료(EM-DTA)에 따르면 북한이 국제기구에 신고한 자연재해 중 10명 이상 사망하거나 100명 이상에 피해를 준 재해는 모두 28건이다. 그중 홍수가 20건으로 가장 많았고, 태풍 7건, 전염병 1건 순이었다.


연구소는 “북한의 홍수 피해는 2000년대 들어 횟수가 늘었다”며 “지난 25년 동안 발생한 대규모 홍수 10건 중 5건이 2000년대 들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레스터 브라운 미국 지구정책연구소 박사는 방송에 “북한에서 홍수 피해가 많은 이유는 농지 확장을 위해 산림을 심각하게 훼손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북한에서 피해 규모가 가장 컸던 사고는 2004년 4월 발생한 용천 열차 사고다. 북한이 신고한 사망자만 161명이고, 4만2천명이 집을 잃어 약 4억 1천만 달러의 재산 손실을 보았다고 연구소는 집계했다.


가장 사고가 잦았던 해는 1993년으로 대규모 사고 10건 중 4건이 이때 발생했다. 7월 비행기 사고로 66명이 사망했고, 열차 사고와 붕괴, 화재 등 대형 사고로 최소한 223명이 사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