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21일 남북접촉제의..개성공단 논의

북한 당국이 지난 16일 개성공단 채널을 통해 `중대사안을 통보하겠다’며 오는 21일 남북 당국자간 접촉을 제의해 온 것으로 18일 뒤늦게 확인됐다.

정부는 북한의 제의에 따라 21일 통일부 당국자를 개성으로 보내 협의에 나설 예정으로, 현 정부 들어 남북 양자간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정부 당국자가 북한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는 당초 19일로 예정됐던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참여 발표시기를 남북 당국간 접촉 이후로 일단 연기했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18일 오전 긴급브리핑을 갖고 “최근 북한이 오는 21일 오전 개성공단에서 개성공단 사업과 관련해 남북간 접촉을 가질 것을 제의해 왔다”며 “북측은 (남한)당국자도 같이 올 것을 통지문에 명시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남북 당국간 접촉을 제의한 이유에 대해 `개성공단 사업과 관련해서’라고만 밝혔을 뿐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김 대변인은 “현 정부 들어 군사실무회담과 (6자회담과 같은) 다자의 틀에서 회담이 있었지만 이렇게 정부 당국자를 북한으로 초청, 접촉을 제의한 것은 처음”이라면서 “현재 여러가지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부 소식통은 “북측 개성공단 관리당국인 중앙특구개발지도 총국측이 지난 16일 남측 개성공단관리위원회에 `중대 사안을 통지할 것이 있으니 관리위원장은 개성공단과 관련한 책임있는 정부 당국자와 함께 21일 개성으로 오라’고 통보해왔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북측은 통보할 사안의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며 “북측이 통보할 내용이 조사 중인 현대아산 직원의 처분 문제에 대한 것인지, 개성공단 운영과 관련된 것인지는 불분명하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이번 접촉 제의는 현대아산 근로자 유모씨가 북한 당국에 억류된 지 18일로 20일째를 맞이하고 있고 정부가 대량살상무기(WMD) 확산방지구상(PSI) 전면참여 공식 발표를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이뤄져 그 목적과 배경이 주목된다.

또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남북대화를 거부해온 북한이 먼저 당국간 접촉을 제기함에 따라 이번 접촉을 계기로 남북대화의 불씨를 살려 나갈 수 있을 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정부는 북한이 당국간 접촉을 제의해옴에 따라 당초 19일로 예정됐던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참여 발표시기를 남북 당국간 접촉 이후로 일단 연기했다.

외교통상부는 이날 언론발표문을 통해 “오는 19일 정부의 PSI 전면참여 발표는 없을 것”이라면서 “정부 전체 차원에서 남북대화 진행 등 요소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이어 “정부는 PSI 참여와 관련해 확고한 방침을 갖고 있다”면서 “정부의 PSI 원칙 승인 방침에는 변함이 없으며 PSI는 특정국가를 겨냥한 것이 아니므로 남북관계와는 별개”라고 밝혔다.

한편, 민간인 신분으로 개성공단 업무를 총괄하는 문무홍 개성공단관리위원장은 18일 중 개성공단을 방문, 북한측과 물밑협의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