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2012 공동사설 ‘계승’과 ‘단결’ 강조된다

2012년 북한의 새해 공동사설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노동신문'(당 기관지), ‘조선인민군'(군 기관지), ‘청년전위'(김일성사회주의청년동맹 기관지) 명의의 공동사설을 통해 김정은 체제의 국정기조와 방향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세습왕조 국가인 북한은 매년 혁명의 계승과 연속성을 강조해왔다. 때문에 이번에도 주체·선군혁명의 계승과 김정일의 유훈, 김정은으로의 단결 순으로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추모행사 등에서 강조된 “김정은의 영도 따라 ‘주체혁명·선군혁명의 위업’을 계승해 이뤄 나가자”는 선동이 사설의 서두를 장식할 것으로 예상되고, 김정일의 혁명유산이라고 밝힌 ‘핵과 위성, 새 세기 산업혁명, 민족의 정신력’이 강조될 것이다. 


“올해는 위대한 수령님 탄생 100돌을 맞는 뜻 깊은 해를 맞아 주체혁명의 위업과 선군혁명의 위업의 대를 이어가기 위해 굳은 신념을 가져야 한다”는 식으로 선동한 이후 ‘~승리의 담보가 있다’는 식으로 김일성·김정일의 혁명위업을 끝까지 완성하기 위해서는 김정은의 영도에 충실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동사설은 김정일에 대해 “김일성주의를 정식화하시고, 백전백승의 강철의 당으로 강화 발전시켜온 위대한 분”이라고 지칭하며 ‘당과 인민의 영원한 영도자’로 포장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선군혁명 무력의 최고사령관’, ‘핵보유국으로 만듦으로서 그 어떤 침략자들도 덤벼들지 못하게 하신 담력과 배짱을 지니신 분’ 등으로 극찬하며 선군정치의 정당성을 강변할 것이다.  


특히 ‘혁명위업 계승에서 근본 핵으로 되는 영도의 계승문제를 가장 빛나게 계승했다’는 식으로 김정은으로의 후계작업 완성을 최대 업적으로 포장해, 세습체제의 당위성을 부각시킬 것이다.


‘김정일은 혁명의 대를 굳건히 이어갈 영도의 계승문제를 빛나게 해결하였기에 오늘날 김정은과 같은 또 한분의 위대한 영도자를 혁명투쟁의 진두에 모시게 되는 최상의 영광을 지니게 되었다’는 식이다. 


이어 사설은 ‘김정은 동지의 두리에 굳게 뭉쳐 경애하는 김정일 최고사령관 동지를 잃은 슬픔을 힘과 용기로 바꾸어 주체혁명과 선군혁명의 위업을 끝까지 완수하자’는 식으로 애도 정국을 새 지도자 옹립의 동력으로 삼을 전망이다.


“김정은 동지를 당과 혁명무력의 진두에 높이 모시고 장군님의 념원을 실현하기 위한 강성국가 건설 사업에서 새로운 승리를 이룩하자는 식으로 김정은을 혁명의 최고사령관으로 진두에 높이 모시고 그의 영도에 끝까지 충실하자”는 내용 등이 포함될 것으로 관측된다.


이 과정에서 ‘백두혈통’을 강조하고 ‘결사옹위’, ‘총 폭탄 정신’ 등의 문구를 동원해 체제결속을 선동할 것으로 보인다. 


전체인민은 ‘백두밀림에서 시작된 혁명위업을 끝까지 완성하기위하여 영명한 지도자 김정은을 굳게 믿고 강성국가 건설에 총돌격하자, 바로 여기에 조국의 번영과 온 나라 인민들의 행복을 성취하기위한 기본담보가 있다’라는 선동이 지면을 채울 것이다.


이 밖에 첨단과학기술 전선과 농업전선, 경공업혁명 등과 관련, ‘강성국가 건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식으로 언급하면서, 생산계획 초과달성을 독려할 것으로 보인다.


때문에 2009년부터 2011년까지 공동사설의 첫머리에 등장했던 ‘인민생활향상’은 후반으로 밀릴 것으로 보인다. ‘인민생활향상 강조’는 김정일 세대를 연상시키고, 경제난 등에 따른 주민들의 불신 등을 고려해 크게 강조되지 않을 것이란 지적이다. 


다만 김정일이 함경남도를 시찰한 후 해당 지역 공장기업소 등이 생산초과를 달성했다며 강조하고 있는 ‘함남의 불길’ 유산으로 지명한 ‘새 세기 산업혁명의 불길’ 등의 조어만 강조될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조국통일을 위한 투쟁에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해야 한다’면서 제국주의의 고립 압살과 책동 속에서도 끝까지 지켜온 사회주의혁명의 붉은 기를 억세게 지켜 우리식 사회주의위업을 끝까지 완성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핵무기 보유의 정당성도 밝힐 것으로 보인다.


다만 예년과 마찬가지로 대외, 대남관계는 짧게 언급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새해공동사설은 북한 내 모든 기관·기업소, 단체 등의 사업방향과 계획을 결정하는 ‘지침서’ 역할을 담당했다. 당국은 공동사설을 발표하고, 이를 주민들에게 숙지시키기 위해 약 20일간 집중학습을 조직해 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