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2010년 휴대전화 수입량 전년比 6배 증가

북한이 2010년 중국에서 수입한 휴대전화 단말기는 43만 대로 2009년 6만8천 대에 비해 6배 넘게 늘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1일 보도했다.


유엔 통계국이 최근 내놓은 전 세계 교역현황에 따르면 북한이 휴대전화기 수입에 지출한 비용도 2009년 500만 달러에서 2010년 3천500만 달러로 급증했다.


북한의 휴대전화 서비스는 2008년 이집트 통신회사인 오라스콤 텔레콤이 투자한 고려링크를 통해 제공되고 있으며, 오라스콤 텔레콤의 실적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의 휴대전화 가입자 수는 2009년 말 91,704명, 2010년 말 431,919명, 2011년 3분기 현재 809,000명으로 나타났다.


실제 내부 소식통들과 탈북자들에 따르면 합법, 불법으로 핸드폰을 사용하는 북한 주민들이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생활이 궁핍함에도 먼저 핸드폰을 구입하려는 주민들의 모습이 전해질 정도로 사용자가 늘고 있다.  


핸드폰 사용자가 늘면서 북한 내 소식도 빠른 속도로 전파되고 있다. 휴대폰이 북한 당국의 정보통제를 허무는 역할을 하고 있는 셈이다. 이 때문에 북한 당국에서는 휴대전화 사용 예절에 대해서도 부쩍 강조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