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2005년 위폐·가짜 담배로 연간 5억달러 벌어”

북한이 2000년대 중반 위조지폐와 가짜 담배 제조를 통해 벌어들인 돈이 연간 5억 달러에 이른다고 미국 의회 산하 의회조사국이 밝혔다.



16일 RFA에 따르면 의회조사국은 지난달 25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재무부 산하 금융 범죄 단속 센터가 2005년 방코 델타 아시아(BDA) 은행에 대한 돈 세탁 혐의를 조사하면서 북한이 벌어들인 돈의 규모를 이같이 추산했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이 외에도 북한이 마약 밀수를 통해 연간 1억~2억 달러 가량을 벌어들였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위폐 제조와 유통, 돈 세탁 외에도 대량살상무기의 확산, 그리고 인권 유린 등 북한의 위법 행위에 따른 대북 경제 제재를 규정한 법률 17개가 현재 시행중이라고 보고서는 전했다.



대북 경제 제재 조항에 근거해 1992년 3월 6일 이후 올해 4월 19일까지 노동당 39호실과 정찰총국, 동방은행, 등 총 35개 북한 정부 기관과 기업이 제재 대상에 올랐다. 또한 김영철 정찰총국장 등 7명이 개인 제재 대상에 포함됐다.



보고서는 미국이 이같은 광범위한 대북 경제 제재 조항을 통해 북한과 교역은 물론 지원을 엄격히 제한하고 자산도 동결하는 등 강력한 경제적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