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2004년 말부터 탈북시도자 처벌 강화”

북한 당국이 지난 2004년 말께부터 탈북 시도자에 대한 처벌을 크게 강화했다고 국제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가 5일 밝혔다.

HRW는 지난 2000년부터 2004년 초까지는 탈북을 시도하다가 체포돼도 한국 측 인사와 접촉하지 않았다면 대부분 심문을 받거나 재교육 시설에 몇 개월 정도 수용됐다가 풀려났지만 이제는 탈북을 처음 시도한 사람이라고 하더라도 구타와 강제노동, 굶주림이 일상화된 수용시설에 최고 5년 간 수감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작년 7~12월 중국을 통해 북한을 탈출한 주민 16명과 가진 면담에서 이런 내용을 알게 됐다는 HRW는 한 탈북자의 말을 인용해 “수용소에 5천~1만명이 수감돼 있으며 거의 매일 시체가 수용소 밖으로 실려 나갔다”고 전했다.

HRW는 북한 정부에 대해 국경을 넘는 사람들을 체포해서는 안 되며 주민에게 국경 통행의 자유를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또 중국 정부에 대해서도 탈북자 송환을 중단하고 탈북자의 실태를 파악할 수 있도록 북-중 접경지역에서 유엔 고등난민판무관의 북한 주민 면담을 허용할 것을 촉구했다.

HRW의 소피 리처드슨 아시아 담당 부국장은 “북한 정권이 주민을 먹여살릴 의지나 능력이 없어진 뒤부터 북한 주민이 국경을 넘어 중국으로 이동하기 시작한 것”이라며 “북한은 주민에게 식량을 공급하지 못했을 뿐 아니라 단지 살기 위해 애쓰는 사람들을 박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