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2차 핵실험, 1차 때 진도 3.9보다 더 강력해져

25일 오전 북한이 실시한 2차 핵실험이 지난 2006년 1차 핵실험 때보다 진도가 훨씬 높아 플루토늄 사용량을 늘리거나 폭발 기술력이 진화됐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청와대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오전 9시 54분 함북 길주군 풍계리 인근에서 진도 4.5 안팎의 인공지진이 감지됐다”고 전했다.

이는 북한이 지난 2006년 1차 핵실험 때 2Kg의 플루토늄을 사용해 나타난 진도 3.9(국내 추정)보다 훨씬 강력한 진도를 나타내고 있어 더 많은 플루토늄을 사용했을 가능성을 시사한다. 전문가들은 또한 1차 핵실험 보다 더 파괴력이 큰 핵기술을 보유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북한 1차 핵실험은 폭발강도의 규모가 TNT 규모 약 500 ton(국내추정진도 3.9 기준) 내지 약 4,000 ton(미국 추정 진도 4.2 기준)으로 추정됐다.

기상청은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했을 가능성과 관련해 “현재 정밀분석 중”이라며 오늘 오전 일어난 지진이 핵실험이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인공지진 의심 탐지 결과를 유관기관과 협의하면서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지난 2006년 10월에도 길주군 풍계리의 지하시설에서 핵실험을 진행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