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2차 핵실험 가능성 낮아”

미국 헤리티지 재단의 브루스 클링너 선임연구원은 “북한이 미국과의 협상에서 우위를 차지하고 대내적으로는 국가적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2차 핵실험을 강행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지만 현재로서는 북한이 핵실험이라는 초강수를 선택할 가능성은 낮다”고 분석했다.

클링너 연구원은 5일 자유아시아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만일 북한이 강행할 경우 더 큰 제재가 불가피하다”고 덧붙였다.

미국 사회과학원(SSRC)의 북한 전문가 레온 시갈 박사도 이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미국이나 일본이 압박전술로 나올 경우 북한은 미사일 시험발사를 하거나 영변 원자로에서 사용 후 핵연료를 꺼내 재처리에 들어가는 방식으로 대응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후 유엔의 대북제재가 강화되면 그때 가서 2차 핵실험을 강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시갈 박사는 이어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가 풀리지 않는 한 어떤 형태로든 북한의 반발을 배제할 수 없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