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9일 금강산관광 회담 갖자”…이산상봉과 연계

북한은 11일 금강산관광 재개를 위한 회담을 이달 19일 개성에서 갖자고 제의해 왔다.


통일부는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은 개성공단관리위원회를 통해 통일부에 통지문을 보내, 금강산 관광 재개 회담을 11월 19일 개성에서 가질 것을 제의해 왔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북한의 회담 제의에 대해 “검토해 보겠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밝혔다. 


이와 관련 북한은 이번 회담과 오는 25일 열릴 예정인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를 위한 적십자회담과 연계하겠다는 의도를 감추지 않고 있다.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은 통지문에서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 정상화를 위해서도 시급히 필요하므로 관광재개를 위한 북남 당국간 실무회담을 19일 개성에서 갖자”며 “관광재개 회담이 열리면 25일에 진행되는 북남 적십자회담에도 유리한 분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전했다.

관광 재개와 관련한 우리 측 입장에 따라 상봉정례화 등 논의에 영향이 미칠 수 있다는 일종의 ‘압박’이다.


우리측은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와 관련, 동절기인 12~2월을 제외한 내년 3월부터 남북 각각 100가족 규모로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에서 매월 한차례 정례적으로 상봉할 것을 제의했다.


아울러 이미 상봉했던 가족들도 남북 각각 50가족씩 매월 재상봉하고 궁극적으로 이산가족들이 원하는 장소와 시기에 상시적으로 상봉할 것도 제안했으며 이외에도 우리 측은 80세 이상 고령 가족들을 대상으로 내년 4월 고향방문 사업을 제안했다. 국군포로·납북자에 대한 전면적인 생사확인도 제안해 놓은 상태다.

중앙통신은 “통지문은 우리측이 지난 10월2일과 14일 두 차례에 걸쳐 관광재개 회담을 가질 것을 제의한데 대해 남측이 ‘검토’요, ‘추후통보’요 하면서 수 십일이 지난 오늘까지 답변을 끌고 있는 데 대해 유감을 표시했다”고 밝혔다.


북측은 앞서 지난달 2일 금강산 관광재개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을 제의한 데 이어 같은 달 14일에는 “실무회담을 하루빨리 갖자”고 촉구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