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7세 女軍이 쐈다”…정부, 사실 확인중

정부는 금강산 관광객 피살 사건의 피해자인 고 박왕자(53) 씨에게 총격을 가한 북한 군인이 17세의 어린 여군이라는 정보를 입수하고 사실을 확인 중이라고 21일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정보 당국자는 “최종 확인된 것은 아니지만 입수된 정보에 따르면 박 씨에게 총격을 가한 북한 군인이 입대한 지 얼마 안 된 17세 여성”이라며 “북한도 우발적 사건을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를 놓고 내부적으로 당황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북한에서는 중학교(우리의 중학교와 고등학교를 합한 것)를 졸업하고 대학에 진학하지 않은 만 15, 16세의 남성은 의무적으로 군에 입대해야 한다. 여성은 의무는 아니지만 같은 연령대에 지원해 입대할 수 있다.

신문은 “북한이 심지어 중국 내 한국 채널을 통해서도 내부의 당황스러운 분위기를 전달하려고 애쓰고 있다”며 “한국 민간단체들에 7, 8월 중 백두산 관광과 아리랑 공연 등에 대규모 참관단을 보내 줄 것도 타진하고 있다”고 정보 당국자의 말을 인용 보도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북한의 최근 움직임이 이번 사건에 대해 대외적인 화해 분위기를 조성함과 동시에 백두산 관광과 아리랑 공연 등을 통한 외화벌이를 계속하기 위한 다목적용인 것으로 보고 북한의 의도를 정밀 분석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