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6일부터 민간단체 방북 안받아

북한이 다음달 2∼4일 평양에서 열리는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16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남측 민간단체의 평양 방문을 허용치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의 영유아 지원사업을 추진하는 남북나눔공동체의 안약천 사무국장은 13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북측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 인사가 ’15일까지만 남측 민간단체를 받아들이고 다음달 6일부터 다시 받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북측은 또 이미 평양을 방문 중인 남측 민간단체에 대해서는 ’17일까지 나가달라’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안 사무국장은 전했다.

북측의 이러한 움직임은 민화협 등 대남 교류창구 인력을 평양에서 열릴 정상회담 준비에 집중 투입하기 위한 것이다.

최근 평양을 방문했던 한 민간단체 관계자는 “민화협측으로부터 이러한 방침을 들었다”며 “북측이 정상회담을 앞두고 혹시 발생할지도 모르는 불상사를 사전에 막고, 회담 준비에 만전을 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남측 민간단체 방북은 북한의 영유아.산모 건강 사업을 지원하는 굿네이버스와 한국복지재단 등 6개 단체 대표단의 15일 방북을 끝으로 당분간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북측의 민간단체 방북 통제 방침이 개성에도 적용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정상회담이 연기되기 전인 지난달 13일 남측에 ‘정상회담(당초 8.28∼30) 준비를 위해 8월 20일부터 31일까지 개성공단 방문을 제한해 달라’고 요청했었다는 점에서 평양과 마찬가지일 것으로 관측된다.

그러나 북민협이 개성을 통해 지원하고 있는 수해 복구물자는 이달 20일까지 전달될 예정이다.

신명철 본부장은 “추석이 지난 직후에는 방북서류를 서둘러 처리하기도 어렵고, 북측도 정상회담을 앞두고 손님맞이 준비를 해야 하기 때문에 이달에는 20일까지만 복구물자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