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6년 연속 최악의 기독교 박해 국가로 지목돼

국제 기독교 선교단체인 ‘오픈 도어즈’가 11일(현지시간) 발표한 ‘2017 세계 기독교 감시목록’에서 북한을 또 다시 세계 최악의 국가로 지목했다고 미국의소리(VOA)방송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픈 도어즈 미국지부 데이비드 커리 회장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16년 연속 기독교인으로 살아가기가 전 세계에서 가장 어려운 나라로 꼽혔다고 말했다.

데이비드 커리 회장은 “북한 기독교인들이 적대계층 또는 정권의 반역자로 분류되며 김 씨 일가 숭배에 대한 위협으로 간주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북한에서 김 씨 일가에 대한 숭배는 모든 주민들의 의무이며, 이에 따르지 않는 사람들은 수감돼 고문을 당하거나 살해 된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북한의 기독교인들은 정부 당국과 이웃, 심지어는 배우자와 자녀들에게도 신앙을 철저하게 숨길 수밖에 없다”고 오픈 도어즈는 전했다.

데이비드 커리 회장은 “북한에서는 단지 성경을 소지하고 있다는 이유로 현장에서 처형될 수 있고, 신앙이 적발되면 일가족 3대가 평생 노동수용소에 수감될 수 있다”고 말했다.

“자신의 신앙 때문에 자녀와 손자들이 평생 끔찍한 강제 노동수용소에 수감될 수 있다는 사실로 인해 북한에서는 세계 다른 어떤 나라와도 다른 도덕적 딜레마가 발생한다”고 그는 덧붙였다.

통일부 산하 통일교육원은 ‘2016 북한이해’를 통해 “북한은 헌법상으로는 종교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지만 실제로 진정한 의미의 종교의 자유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주체사상을 근간으로 하는 ‘김씨 일가’의 신격화를 위해 종교가 걸림돌이 된다고 판단, 북한 당국이 반종교정책을 추진해왔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국제사회는 2001년 북한을 ‘종교자유 특별 우려국’으로 지정, 북한 당국에게 종교의 자유를 허용할 것을 강력히 권고하기도 했다.

한편 오픈 도어즈는 ‘세계 최악의 기독교 박해국가’로 북한에 이어 소말리아와 아프가니스탄, 파키스탄, 수단, 시리아, 이라크 등을 지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