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53개 대남심리전 사이트 운영…정부 체계적대응 필요”

북한이 대남심리전 등 선전전을 위해 운영 중인 사이트가 153개에 달해 우리 정부의 보다 체계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가안보전략연구소(소장 유성옥) 주관으로 17일 서울에서 열린 ‘사이버안보학술회의’에서 유동열 자유민주연구원장은 “북한은 전세계 20여 개국에 서버를 두고 ‘친북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유 원장은 “노동당 통일전선부가 ‘우리민족끼리’, ‘구국전선’ 등 북한 내에 12개, 해외에 141개의 대남심리전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약 200여 명의 인원으로 구성된 ‘댓글팀’도 통전부 소속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말했다.


유 원장은 댓글팀의 경우 남한의 여론 분열 및 남남갈등을 목표로 우리 측 인터넷 게시물 등에 북한을 찬양하거나 남한을 비판하는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북한군 총참모부가 ‘지휘자동화국’을 만들어 우리 군에 대한 정보 수집을 목표로 한 해킹, 역정보 및 허위정보 유포 등 사이버전을 연구하고 있으며 정찰총국도 110연구소 등 부서를 설치해 한국 각 영역의 전략 정보를 수집하는 한편 국가 공공망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연구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유 원장은 특히 “북한의 사이버 공작 인원은 정예 요원만 1500여 명에 지원 요원까지 합치면 3000명이 넘는 것으로 평가된다”며 “사이버 안보와 관련해 각 부처에 산재된 부서를 조정해 유기적인 협조 체제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희 한독미디어대학원대학교 교수는 “지금껏 이뤄진 북한의 사이버 공격은 자체의 파괴력에 의한 남한의 손실을 유발하기 위한 것이라기보다 그 이상의 전략적 의도가 있다”며 “위협의 본질은 남한 사회전체를 일시에 무력화하려는 전략적 의도에 있다”고 풀이했다.


한 교수는 이어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전략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사이버 전쟁 전략을 연구할 수 있는 국가 차원의 주체를 만들고 전문가 풀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