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5년째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종교활동 가혹 탄압”

미국 정부가 10일(현지시간) 북한을 헌법에 종교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종교 활동을 할 수 없는 국가”라고 평가했다.

국무부는 이날 발표한 ‘2015 국제 종교자유 연례보고서’에서 모든 종교 활동을 사형과 고문, 구타, 체포 등으로 가혹하게 탄압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국무부는 1998년 제정된 ‘국제종교자유법’에 따라 매년 세계 각국의 종교자유를 평가해 연례보고서를 발표하고 있다. 2001년 북한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처음 지정한 뒤 15년째 유지하고 있다. 

이 보고서는 현재 북한에 8~12만 명에 이르는 정치범 가운데는 종교적 이유로 체포된 이들이 포함돼 있으며, 외딴 지역에 있는 끔찍한 환경의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돼 있다고 열거했다. 

보서고는 이어 국제사회 종교와 인권 단체 보고서를 인용 북한의 지하교회 교인들이 종교적 신념 때문에 체포, 구타, 고문, 사형을 당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하면서 당국이 지정한 공식 종교 활동 범위를 벗어나 기도하거나 찬송가를 부르고 성경을 읽으면 정치범 수용소 수감 등 가혹한 처벌이 뒤따른다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그러면서 북한은 2002년 유엔 인권위원회에 종교별 신도 규모를 천도교 1만 5000명, 기독교 1만 2000명, 불교 1만 명, 가톨릭 800명이라고 보고했지만, 실제로는 20~40만 명 가량의 기독교 신자가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반면 주체사상과 김 씨 일가 우상화는 국가이념 형태로 자리잡았으며 전국에 주체사상 연구소가 10만 개에 달한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