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4년 연속 세계 최악 기독교 탄압국 선정

북한이 14년 연속 세계 최악의 기독교 탄압국으로 지목됐다.

14일 미국의 소리 방송(VOA)에 따르면, 국제 기독교 선교단체인 ‘오픈 도어스’는 13일 ‘2016년 세계 기독교 감시목록’을 통해 북한이 세계에서 기독교 탄압이 가장 극심한 나라라고 밝혔다. 이로써 북한은 지난 2003년 이후 14년 연속 이 단체가 지목한 세계 최악의 기독교 탄압국으로 기록됐다.

오프 도어스 측은 “북한 김정은이 계속 권력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상황이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다”면서 “북한에서는 기독교가 다른 공산국가들과 마찬가지로 ‘인민의 아편’으로 간주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서구적이고 경멸적인 대상으로 간주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현재 북한에는 5만 명에서 7만 명의 기독교인들이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돼 있다”면서 “성경을 소지했다는 이유만으로도 기독교인들을 처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기독교인들은 가족들 사이에서도 신앙을 비밀로 하고 있다”면서 “대부분의 부모들은 자녀들이 실수로 비밀을 누설할 것을 우려해 자녀들에게도 기독교 신앙을 소개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단체가 공개한 바에 따르면, 북한에 이어 이라크가 기독교 탄압국 순위에 올랐고, 에리트리아와 아프가니스탄, 시리아가 뒤를 이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