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4년째 최악의 기독교 탄압국으로 선정될 듯

북한이 14년째 최악의 기독교 탄압국으로 선정될 것으로 보인다.

국제기독교단체인 ‘오픈 도어즈(Open Doors)’가 다음 달 초 공개될 예정인 세계 기독교 박해지수(The List of World’s Worst Abusers of Religious) 보고서에서 “북한이 최악의 탄압국으로 선정될 것이 유력하다고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8일 보도했다.

‘오픈 도어즈’는 보고서에서 “북한에서는 주민들이 어떤 종교 행위를 하다가 적발되면, 체포, 감금, 고문 그리고 처형당할 수 있다”며 “현재 약 5만 명에서 7만 명의 북한 기독교인이 노동 교화소에 갇혀있다”고 밝혔다.

이어 오픈 도어즈는 국제기독교 단체들이 신앙의 자유는 물론 성탄절조차 즐길 수 없는 북한의 열악한 인권상황을 지적했다고 전했다.

보고서에 의하면, 북한에서는 성탄절을 마음껏 기념할 수 없어 수십만 명의 기독교인이 가정과 지하교회에서 비밀리에 성탄절을 기념하지만 적발될 경우 가혹한 처벌을 받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