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3일 금강산부동산 동결”…南 입회요구

북한은 오는 13일 최근 통보한 금강산 부동산 동결을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북측은 남측 당국자들의 현장 입회를 요구했으나, 정부는 이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통일부는 11일 “북한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은 13일 부동산 동결 등 최근 대변인 성명을 통해 발표한 금강산 관광 관련 조치 사항을 실행하겠다는 입장을 지난 9일 저녁 현대그룹 앞으로 통지했다”고 밝혔다.


북측은 이와 함께 우리 정부 소유인 이산가족면회소, 소방서와 한국관광공사 소유의 문화회관, 온천장, 면세점 등 5개 동결 대상 부동산의 소유자와 관계자들은 당일 집행 현장에 입회할 것을 요구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이에 대해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우리는 입회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북측은 또 통지문에서 지난달 실시한 금강산 부동산 조사에 참가하지 않은 현대증권 등 3개 업체들의 사업권을 박탈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은 지난 8일 대변인 성명을 통해 정부와 관광공사가 소유한 5개 부동산의 동결 및 관리인원 추방, 부동산 조사 불참 업체에 대한 사업권 박탈 등 4개항의 조치를 발표한 바 있다.


북한이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대남압박 공세 수위를 점차 높이고 있지만 우리 정부가 원칙적 대응 입장을 밝히고 있어, 당분간 금강산 관광 관련 남북 당국간 대결구도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우리 정부는 북한의 일방적 조치에 유감을 표명하며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했다. 특히 “북한의 위협에 당당하고 엄정하게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북한의 조치 수위를 지켜보며 구체적 대응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