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2일 지대공 미사일 7발 발사…김정은 참관

북한이 지난 12일 오후 지대공 미사일 7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북한은 지대공 미사일 발사하기 전에 항행금지구역을 설정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함참은 13일 “북한이 어제 오후 6시쯤 함경남도 선덕 지역에서 SA계열 지대공 미사일 7발을 동해 공해상으로 발사했다”며 “SA-2 및 SA-3 미사일은 수십여㎞를 날아갔고, SA-5 미사일은 200여㎞를 날아간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합참은 이번 발사가 한미합동훈련인 키 리졸브 훈련 종료 하루 전날 이뤄졌다는 점에서 이에 대한 무력시위로 분석하고 있다. 이번 미사일 발사 훈련은 북한 김정은도 참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북한은 지난달부터 키 리졸브 연습과 독수리 훈련에 대한 비난 수위를 높이면서 단거리 발사체를 5번이나 발사하는 등 도발을 이어오고 있다.  


한편 우리 군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함에 따라 추가 도발 가능성 등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