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1월중 문화유적 1천20여개 보수

북한은 지난달 ’문화유적애호월간’을 맞아 1천20여 개 문화유적과 14㎞의 성곽을 보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전했다.

또 320여 개 명승지와 50여 개 무덤에 대한 보수작업도 벌였다.

이번 문화유적 보수활동을 통해 황해북도 서흥군의 귀진사가 극락전과 주악루 복구 및 단청작업을 통해 완전히 복원됐으며 평양에서는 대동강 인근의 연광정과 평양종, 대동문, 숭령전이 새로운 모습을 갖췄다.

황해북도 연탄군에서도 3천600㎡의 석축과 150㎥의 토량을 운반해 장맛비로 파괴된 심원사 도로를 복구했다.

중앙통신은 “유적유물지구는 색 블록과 울타리로 아름답게 단장돼 참관자의 편리를 보장하고 있다”며 “유적지와 명승지에 1만여㎡의 잔디와 13만여 그루의 나무도 심었다”고 소개했다.

북한은 4월과 11월을 문화유적애호월간으로 설정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