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1살 꼬마시인 조명혜

북한에서 11살난 꼬마 시인이 눈부신 창작 활동을 펼쳐 화제가 되고 있다.

10일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평양 류성소학교에 다니는 조명혜 양은 최근 동시 ‘알뜰한 우리교실’을 창작, 발표해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우리교실 문학상’을 수상했다.

조 양은 지난해에도 동시 ‘꽃동네’와 ‘오성산의 보름달’을 발표해 2차례에 걸쳐 아동문학상을 받았다.

특히 조 양은 지금까지 모두 4권의 작품집을 펴내 ‘꽃망울 시인’으로 전국에 명성을 떨치고 있다.

조 양이 이처럼 천재 문학소녀로 급성장한 것은 남다른 관찰력과 시적 감각을 겸비한데다 아동문학가 등 주위 인사들의 정성 어린 지도가 뒷받침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민족끼리는 “조명혜양은 어린이들을 위해서라면 그 무엇도 아끼지 않는 우리나라 교육제도하에서 자신의 재능을 마음껏 꽃피워 나가고 있는 신동 중의 한 명”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