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1년 연속 기독교 박해 세계 1위”

전 세계에서 기독교인들에 대한 박해가 가장 심한 나라는 북한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제기독선교단체인 ‘오픈도어스’는 8일(현지시간) 발표한 ‘2013 월드워치 리스트’에서 기독교 신자들을 박해하는 것으로 평가된 50개 국가 가운데 북한이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북한은 오픈도어스가 발표하는 종교박해국 리스트에서 11년 연속 첫 자리를 지켰다.


보고서는 “북한은 지구 상에서 기독교인들이 가장 살기 힘든 나라”라면서 “얼마 남지 않은 공산국가 가운데 하나인 북한은 어떤 종류의 종교도 극렬하게 반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북한에서) 기독교인들은 체포, 구금, 고문을 당하는 것은 물론 심지어 공개 처형의 대상이 되고 있다”면서 “15호 정치범수용소에서는 6천 명에 달하는 기독교인들이 구금돼 있다”고 비판했다.


보고서는 또 “중국으로 탈출해 기독교로 개종했다가 강제 송환당한 북한 주민들을 수감, 처형 등의 위험에 빠진다”며 “또 탈북자를 돕는 기독교인들은 살해당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이어 “이런 심각한 억압에도 불구하고 약 40만 명으로 추산되는 기독교인들이 지하 교회운동을 전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북한 정치범수용소 출신 강철환 북한전략센터 대표는 “70년대 후반에도 정치범수용소 안에는 기독교인들이 있었다”며 “완전통제구역과는 달리 혁명화구역에서는 담당 관리들을 말을 잘 듣는 사람들은 풀려나는 경우도 있었지만 그중 기독교인으로 찍히면 절대 풀려나지 못했었다”고 소개했다.


한 고위탈북자도 “북한 당국은 탈북하다 잡혀 온 주민들을 탈북 동기로 나눠 처벌한다”면서 “이  중에서 중국에서 기독교를 믿었거나 유포하기 위해서 성경책을 가지고 넘어오다 잡힌 사람들을 중형으로 간주해 바로 처형을 진행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