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0.4선언 태도가 통일·분열 가르는 시금석”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0.4선언’ 5주년을 맞는 4일 ‘북남관계파탄의 5년은 고발한다’라는 상보(詳報)를 통해 이명박 정부를 ‘현대판 을사오적 무리’라고 지칭, 강도 높게 비난했다.


상보는 “역사적인 북남공동선언에 대한 입장과 태도는 애국과 매국, 통일과 분열을 가르는 시금석”이라며 “공동선언의 이행에 민족이 살 길이 있고 통일과 평화번영의 길이 있다”고 주장했다.


6.15, 10.4선언에 대해 “우리 민족의 통일운동사에 빛나는 일대 사변”이라고 평가하면서 “그러나 이명박 괴뢰정권은 집권기간 우리민족끼리의 이념을 무참히 유린하고 민족사에 유례없는 최악의 동족대결사태를 몰아왔다”고 강변했다.


이어 “역적패당에 의해 북남공동선언들이 난도질당하여 화해와 단합, 평화와 통일의 길로 줄기차게 전진하여오던 민족의 통일 위업이 근 5년간이나 멈춰 서게 되고 분열의 상처가 더욱 곪게 된 것은 역사의 비극이 아닐 수 없다”고 남북관계 악화 책임을 남측에 전가했다.


끝으로 “진정으로 나라의 통일을 원하고 민족의 평화번영을 바라는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손잡고 나가며 조국통일의 역사적 위업을 실현하기 위하여 책임적이고도 인내성 있는 노력을 기울이려는 우리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북한의 이러한 대남비난 주장은 남한의 차기 정부에 보내는 6.15, 10.4선언 이행 촉구 메시지로 분석된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