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0.4선언 이행 투쟁’ 주장

북한 매체들이 최근 10.4선언의 의의를 반복 강조하는 가운데 이명박 정부가 이를 부정해 남북관계가 파국 상황을 맞고 있다고 비난 공세를 펼치면서 ’우리민족끼리’의 기치 아래 10.4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투쟁을 적극 벌여 나갈 것을 촉구하고 있다.

대남 방송인 평양방송은 6일 “현 시기 북남관계의 발전과 조국통일을 이룩해 나가는 데서 그 무엇도 이 북남선언들(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대신할 수 없다”며 남북관계와 통일의 길에 조성된 “엄중한 파국적 위기”를 극복하고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도모하자면 “무엇보다도 이명박 정권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존중하고 그 이행 의지부터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평양방송은 이날 다른 프로그램에선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부정하면서 북남대결을 정책화한 이명박 정권”으로 인해 남북관계가 “6.15 이후 최악의 위기를 겪고 있으며 조선반도에서 전쟁의 위험은 다시금 고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5일 ’자주통일, 평화번영 위업의 이정표’라는 제목의 글에서 “10.4선언은 민족의 공리공영을 도모하고 통일을 추동하는 고무적 기치이며 6.15공동선언을 전면적으로 구현하기 위한 실천강령”이라며 “6.15공동선언의 정신에 기초하여 10.4선언을 철저히 이행해 나가는 여기에 자주통일, 평화번영의 밝은 미래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두 선언에 대한 태도가 “통일과 분열, 애국과 매국을 가르는 시금석”이라고 주장하고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달 11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다른 남북간 합의들과 함께 두 선언의 이행방안을 협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것은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의 역사적 의의를 깎아내리고 그 이행을 파탄시키려는 교활한 술책”이라고 비난했다.

이들 매체는 “패당”, “역도”, “호전정권” 등의 비방도 계속 하면서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에게 10.4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전 민족적 투쟁”을 촉구하고 있다.

이는 북한이 싱가포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회의와 테헤란 비동맹운동(NAM) 장관급회의에서 10.4선언의 이행을 이슈화하려는 시도와 함께 안팎에서 남한 정부를 압박하려는 전략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 3일 발표한 북한군의 금강산지구 군부대대변인 이름의 특별담화에서 이명박 정부가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부정’하는 데서 더 나아가 “완전히 파기하는 행동단계에 들어섰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