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0·4선언 이행 대대적 공세…경협·지원 확대 요구인 듯

북한 매체들은 4일 ‘10.4선언’ 2주년을 맞아 일제히 “6.15공동선언과 그 실천강령인 10.4선언의 고수, 이행하라”고 강조하고 나섰다.

10.4선언은 2007년 노무현-김정일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나온 정상 간 합의문이다. 북한은 이 합의에서 5항 ‘경제협력사업 확대’와 7항 ‘인도적 지원사업 적극 추진’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6.15통일시대의 전진을 추동하는 불멸의 대강’이라는 논설을 통해 “10.4선언이 가리키는 대로만 하면 우리 민족은 능히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새 시대를 열어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의 기치를 높이 들고 북남관계를 새롭게 발전시키며 조국의 자주적 평화통일을 이룩하는 것은 현실의 절박한 요구”라고 덧붙였다.

또 북한 온라인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자주통일, 평화번영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자’는 사설을 통해 “‘북남관계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이 채택된 것은 조국통일운동의 획기적전환의 계기를 열어놓은 특기할 사변이었다”고 강조했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도 ‘온 민족이 힘을 합쳐 이행해야 할 통일대강’이라는 논설에서 “북남 공동선언들을 철저히 이행하여 북남관계를 확대 발전시키고 자주통일, 평화번영을 이룩하려는 공화국의 입장은 확고부동하다”며 “이 선언들의 이행 여부는 전적으로 남측의 입장과 태도에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주간지 통일신보는 3일 “10.4선언이 채택 발표됨으로써 우리 민족은 조국통일에 대한 더욱 큰 신심과 낙관을 가지고 통일위업을 힘있게 추동해갈 수 있게 되었다”며 “6.15시대는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보다 높은 발전단계에 들어설 수 있게 되었다”며 비슷한 레토릭으로 강조하고 나섰다.

한편 남한에서도 10.4선언 2주년을 맞아 기념 행사가 진행됐다.

지난달 28일 서울 조계사 국제회의장에서는 ‘10.4 남북정상선언 2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김대중 대통령의 6.15공동선언은 그야말로 남북간의 대화를 본격적으로 연 역사적인 일이었고, 이를 계승한 노무현 대통령의 10.4정상선언은 한반도 평화번영의 이정표라고 평가해도 부족함이 없다”고 강조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