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0·4선언 이행하면 북남관계 전환”

지난해의 남북정상선언을 “철저히 이행”하면 “북남관계를 우리 민족끼리의 관계로 확고히 전환시켜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새 민족사를 창조할 수 있다”고 북한의 평양방송이 13일 주장했다.

방송은 ’10.4선언은 조국통일과 평화번영을 위한 애국투쟁의 기치’라는 제목의 보도에서 “10.4선언은 자주통일, 평화번영의 새 시대를 알리는 장엄한 선언이며, 북과 남이 6.15 공동선언의 정신을 재확인하고 그에 기초해 평화와 협력, 통일을 다그쳐 나갈 것을 약속한 무게 있는 선언”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방송은 “10.4선언에는 북남관계 발전과 나라의 공고한 평화, 민족공동의 번영을 위한 실천적인 방도들이 전면적으로 집대성돼 있다”면서 “10.4선언에서 제시된 내용들은 6.15 공동선언이 밝힌 자주통일의 이정표를 달성하기 위한 포괄적인 행동지침이며 그 실현은 6.15 공동선언 이행을 촉진시킨다”고 강조했다.

방송은 “10.4선언 이행의 직접적 당사자는 어디까지나 북과 남”이라며 “10.4선언을 그 어떤 이념이나 당파적 이익의 견지에서 대하면서 그 이행을 외면하고 거기에 제동을 가한다면 그것은 반민족적 행위로,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는 매국 반역행위로 저주와 규탄을 면할 수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