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0.4선언 외면 땐 파국위기 못 벗어나”

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은 29일 10.4선언 채택 1주년을 앞두고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부정하고 그 이행을 계속 외면한다면 북남관계는 오늘의 파국적 위기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방송은 ‘역사적인 북남선언들의 이행은 시대의 요구’ 제목의 프로그램에서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6.15공동선언의 기치 높이 10.4선언을 성과적으로 이행해 조국통일 위업의 새로운 전기를 열어나가기 위한 우리 민족의 투쟁은 엄중한 난관에 부딪히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새 세기 조국통일의 지름길을 밝혀주는 이정표”, “민족의 지향을 가장 정확히 반영한 통일강령”이라고 지적하며 “현시기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 대한 입장은 애국과 매국을 가르는 시금석”이라고 강조했다.

방송은 “역사적인 북남선언들을 한사코 부정하면서 동족대결과 민족분열을 꾀하는 매국세력은 역사와 민족의 준엄한 심판을 절대로 면할 수 없다”면서 “온 겨레는 이 북남선언들에 기초해 자주통일, 평화번영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기 위해 더욱 힘차게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6.15공동선언의 기치를 높이 드는 것은 통일운동발전의 현실적 요구’ 제하 글에서 “애국애족의 뜻과 의지를 지닌 해내외의 각계각층 겨레는 누구나 할 것 없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지지 옹호하고 이행하기 위한 의로운 투쟁에 한 몸바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명박 정부가 남북관계의 모든 성과를 “부정”하고 있다면서 “현시기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부정, 말살하려는 안팎의 분열주의 세력의 온갖 책동을 단호히 짓부숴버리는 것은 조국통일운동을 새로운 높은 단계로 끌어올리기 위한 최선의 방도”라고 주장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