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0대 청소년 인구, 40년 후엔 24% 감소한다

유엔아동기금(UNICEF)은 오는 2050년 북한의 10대 청소년 인구가 24%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유니세프는 25일 발간한 ‘어린이발전 백서(Progress for Children)’에서 2010년 기준 북한의 10살에서 19살 사이 청소년 인구를 4백12만3천 명으로 추산했다. 그러나 2050년에는 이보다 24% 줄어든 3백11만6천 명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전체 북한 인구 중 10대 청소년 비율이 2010년 17%에서 2050년 12%로 줄어들 것으로 관측했다. 한국의 경우 2010년 청소년 인구는 6백59만5천 명으로 전체 인구의 14%를 차지했고, 2050년에는 4백29만 명으로 전체 인구 중 비율이 9%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앞서 유엔 경제사회국은 이달 초 발표한 ‘세계 도시화 전망 2011년 개정판’에서 2010년 북한 인구를 2천4백34만 명으로 추산하고, 2050년에는 이보다 8% 늘어나 2천6백만 명이 넘을 것으로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