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인당 전력소비량, 1970년대 초 수준

최근 북한주민 한 명이 1년간 사용한 전력소비량이 1970년대 초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통계청이 ‘북한통계포털’을 통해 공개한 국제에너지기구(IEA)의 북한관련 자료에 따르면 북한의 연간 1인당 소비전력량은 2008년 819kWh(킬로와트시)로 1971년 919kWh보다 낮았다.


1인당 소비전력량은 1980년 1114kWh, 1990년 1247kWh로 증가하다가 고난의 행군 시기라 불리는 1995년 912kWh, 2000년 712kWh 등으로 계속 낮아졌다.


이후 2004년 787kWh, 2005년 817kWh, 2006년 797kWh, 2007년 762kWh 등으로 약간의 상승세를 보이기도 했지만 1990년대 초반 수준으로 회복되지 못했다.


북한의 연간 총 전력소비량은 1971년 1만3463GWh(기가와트시), 1980년 1만9201GWh, 1990년 2만5111GWh, 2000년 1만6334GWh, 2005년 1만9292GWh, 2008년 1만8121GWh 등으로 집계됐다.


총 전력소비량은 증가했지만 1인당 소비전력량이 줄어든 것은 북한의 총인구가 1971년 1460만 명에서 2008년 2390만 명으로 증가했기 때문이다.


한국의 연간 총 전력소비량은 2008년 기준 3만8507GWh이고, 1인당 소비전력량은 7893kWh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