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박2일”무한도전’ 인기…권력층 적극적”

최근 북한의 평양 등에서 ‘1박2일”무한도전’과 같은 남한의 예능프로그램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주철 KBS 연구원은 18일 오전 서울 중구 퍼시픽호텔에서 열린 남북물류포럼 조찬간담회에서 “탈북자의 증언에 따르면 북한의 (권력) 상층에서 오히려 남한의 영상물에 대한 접촉을 더 적극적으로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연구원은 “평양-함흥 이남 지역에서 남한의 TV방송을 직접 수신해 시청하는 북한 주민이 증가하고 있다”며 “수도권을 대상으로 송출되는 전파가 천안·당진까지 도달하는 점을 고려하면 휴전선 근방에서 보내는 전파가 평양까지 도달할 가능성이 있고 북한 주민들의 수신 능력 향상이 영향을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북중 국경지역에서는 중국의 TV방송 전파가 잘 잡히는데 함경북도 청진까지는 미치지 못하지만 남양, 회령 지역은 시청이 가능하다고 하며 중국 TV방송을 보는 북한 주민들도 증가하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북한 내륙 지방은 아직 외부와 단절된 상태”라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대북 인도적 지원 모니터링을 위해 관계자들이 방북해 사진을 찍어오는 것보다 북한이 조선중앙TV를 통해 지원 사실을 주민들에게 알리도록 하는 것이 더 효과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