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만원 고액권 발행 계획

북한 재정당국이 급격한 물가인상에 대처하기 위해 1만원권 발행을 계획중이라고 도쿄(東京)신문이 2일 관계자의 말을 인용, 베이징(北京)발로 보도했다.

현재는 5천원권이 최고액권이다.

1만원권은 빠르면 올 여름부터 통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1만원권을 발행키로 한 것은 2002년 7월에 단행한 경제개혁의 영향으로 물가는 오르고 화폐가치는 떨어지는 현상이 계속돼 지폐단위가 급속한 인플레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북한은 ‘경제개선관리조치’로 불리는 경제개혁을 통해 물가와 월급을 현실에 맞춰 인상하고 기업의 독립채산제를 강화했다.

이후 식품과 의류값이 여러 배로 뛰고 기업이 외국과 거래하는 사례가 늘자 외화와 원화를 교환하는 암시장이 활성화되면서 원화가치 하락이 계속되고 있다.

3월 말에는 평양 암시장의 환율이 달러당 2천600원으로 북한 원화가치가 사상 최저를 기록한 것으로 전해졌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