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李정부 군사적 긴장조성…제2의 6·25로 번질 것”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8일 “남측 이명박 정부와 군부가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며 “군사적 긴장이 격화되면 충돌은 일어나게 되고 그것은 다시 제3의 서해교전, 제2의 6·25전쟁으로 번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이명박 역도의 군사적 대결소동 진상을 폭로’라는 제목의 군사논평원 글에서 “우리는 북남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바라지만 결코 군사적 충돌과 전쟁을 두려워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논평원은 “조성된 엄중한 정체에 대처해 우리의 혁명적 무장력은 고도의 격동사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사태발전을 예리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군사적 긴장 격화의 사례로는 “남쪽 해군의 침범수역이 연평도 서남쪽 수역으로부터 대청도 동쪽과 백령도 서북쪽 수역으로 점차 확대되고 있다”고 주장하며 “무모한 행동으로 불순한 목적을 이뤄보려는 괴뢰군부 호전세력의 기도는 언제 가도 실현될 수 없는 어리석은 망상”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군사적 긴장과 대결이 격화될수록 북남관계는 더욱 위험한 지경에 이르게 될 것”이라며 “특히 이 대통령이 크게 명줄을 걸고 있는 경제 회생에는 더더욱 이롭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논평원은 “군사적 긴장과 대결에서 돌아갈 것이란 오직 수치스러운 파멸과 무덤뿐이라는 것을 명심하고 절대로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