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李대통령 8·15축사’ 반역자 넋두리” 막말

북한 국방위원회 정책국이 17일 이명박 대통령의 8·15경축사와 관련 실명을 거론하며 막말 비난했다.
 
국방위 정책국 대변인은 이날 노동신문 기자와의 문답에서 이 대통령의 축사에 대해 “역사적인 조국해방의 성스러운 의미를 함부로 훼손시키고 먹칠한 반역자의 넋두리”라면서 “정치적사기군, 협잡군인 ‘쥐명박’ 역도만이 연출할 수 있는 희비극”이라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남한의 대북정책에 대해 “‘북한을 압박하면 언젠가는 손을 들 것’이라는 허망한 기대와 ‘체제변화를 유도하면 붕괴에 이를 것’이라는 시대착오적인 판단에 기초한 몽유병자의 개꿈”이라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집권초기부터 오늘에 이르는 전 기간 제 집안에서까지 ‘화만 자초하는 삐뚤어진 대북정책’, ‘민심에 위배되는 정책’이라고 지탄과 반대의 목소리가 높지만 ‘원칙적인 정책’ ‘상당한 효과를 내기 시작한 정책’이라고 온 민족을 기만 우롱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확장된 핵억제력’을 남조선에 끌어들여 온 겨레를 항시적인 핵전쟁의 위험 속에 몰아넣었다”면서 “‘제명을 다 산 대통령’으로 낙인 돼 버림받은 제 처지에 북과 남의 대화문을 열기라도 할 것처럼 떠벌렸다”고 비난했다.


이 대통령은 앞서 광복절 축사에서 “핵무기는 북한의 안전을 보장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북한의 장래를 더욱 어렵게 할 뿐”이라며 “남과 북이 만나서 대화해야 할 때이며 우리 정부는 모든 문제에 대해 대화와 협력을 시작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