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李대통령 현충일 추념사에 “상투적 궤변” 맹비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8일 ‘북한에 인내심을 갖고 노력하겠다’는 이명박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에 대해 “맥 빠진 궤변”에 불과하다며 맹비난했다.


매체는 이날 ‘상투적 궤변만을 되풀이한 ‘현충일추념사’라는 제하의 글에서 “최근 우리의 연이은 원칙적 입장표명으로 하여 이명박 패당은 더는 상종할 필요가 없는 정치폐물로 전락 되였으며 그 추악한 반민족적정체가 더욱 낱낱이 드러났다”며 “특히 엉터리 ‘제안’과 그 후의 너절하고 안팎이 다른 행실이 폭로되어 가뜩이나 심각한 집권위기에 허덕이고 있는 이명박 패당의 급소를 타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이야말로 이명박 패당에게 있어서 최악의 집권위기라고 할 수 있다”며 “북남관계 파탄의 책임이 역도패당의 목을 조여드는데다 반역정책과 모든 반인민적악정을 합리화해온 ‘원칙’이라는 것이 순간에 물거품으로 되어버렸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이명박 역도가 온갖 미사여구와 화려한 몸짓을 다 동원한다고 하여도 거짓과 기만으로 가득찬 궤변을 미화할 수 없으며 파멸의 벼랑 끝에 몰린 가련한 처지를 뒤바꿀 수는 더더욱 없다”며 “다시 한 번 찍어 말하지만 ‘통일대비’니 ‘원칙고수’니 ‘진정성’이니 하는 이명박 역도의 ‘대북정책’은 더는 그 누구도 돌아보지 않는 폐품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