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李대통령 임기 마지막 날까지 실명 비난

북한이 이명박 대통령의 임기 마지막 날인 24일에도 거친 표현을 동원, 비난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4일 ‘추악한 사대매국노의 반민족범죄행위는 천백배로 결산될 것이다’란 기사에서 “리명박역도의 저주스러운 집권기간이 드디여 끝장나게 되였다”며 “대통령 감투를 쓴 역도가 지난 5년간 저지른 죄악은 실로 엄청나며 죽어서도 씻을 수 없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력대 괴뢰통치배들치고 민족을 반역하며 사대와 외세의존에 매여달리지 않는 자가 없었다”며 “그러나 리명박역도의 사대매국, 외세의존행위는 그 비굴성과 악랄성, 반민족성에 있어서 력사상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것”이라고 헐뜯었다.


이어 “남조선에 대한 외세의 지배와 예속을 심화시키고 민족의 존엄과 리익을 해치면서 조국통일 위업을 가로막은 것은 반드시 결산해야 할 엄중한 죄악”이라고 강변했다.


북한의 대남선전용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도 “역도의 집권 5년간은 사대 매국과 동족대결, 반민주, 반통일로 치달아온 역사에 아직 있어보지 못한 특등 반역아, 특등패륜아로서 악명을 떨친 죄악의 5년”이라고 맹비난했다.


북한은 이명박 대통령의 집권 이후 수차례에 걸쳐 이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며 원색적인 비난을 해온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