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李대통령 시정연설 “일고의 가치도 없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이명박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한 남북관련 제안에 대해 “새로운 것이란 하나도 없”고 “지금까지 아래 것들이 떠들어오던 것을 되풀이한 것으로 논할 일고의 가치도 없는 것”이라고 평가절하했다.

북한 온라인매체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시대의 흐름과 민족의 지향과 요구에 대한 악랄한 도전’ 제하의 글에서 이같이 말하고 특히 이 대통령이 6.15 및 10.4선언 이행을 북측과 협의가 용의가 있다고 천명한 것과 관련, “더욱이 간과할수 없는 것은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 대한 입장을 명백히 밝히지 않고 그것을 과거의 북남합의들과 뒤섞어 어물쩍하여 넘겨버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북측이 시정연설 이후 이틀 만에 신속히 내놓은 이 같은 강경한 입장은 이 대통령의 ‘전면적 대화’ 제의에도 불구하고 남북관계가 금강산 여성 관광객 피살사건과 맞물려 더욱 경색되는 게 불가피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신문은 이 대통령의 제안은 오히려 “(6.15 및 10.4)선언의 의의를 약화시키고 그 이행을 회피하려는 가소로운 잔꾀에 지나지 않는다”며 “북남선언들과 합의들을 어떻게 이행해 나갈 것인지 ‘진지하게 협의할 용의’가 있다느니 뭐니 했는데 실천방도까지 다 마련되어 있는 선언을 제쳐놓고 또 무슨 협의가 필요하단 말인가”라고 반박했다.

나아가 “이명박은 누구에게도 통할수 없는 서툰 말장난을 그만두고 온 민족앞에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 대한 입장부터 명백히 해야 할 것”이라고 재차 요구했다.

신문은 이 대통령의 “선언의 시대를 넘어 실천의 시대로 나가야 한다”는 언급에 대해서도 “북남선언들을 뒤집어엎고 6.15이후 북남사이에서 이룩된 성과들을 백지화하며 북남관계를 딴 데로 끌고가 보려는 고약한 심보를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며 “북남선언들을 부정하면서 ‘실천의 시대’를 떠드는 것은 자가당착이고 말도 안 되는 궤변”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대통령이 한 “북의 비핵화 최우선”, “북핵 해결이 선결과제” 등 북핵 관련 발언에 대해서는 과거의 주장을 다시 들고나온 것이라며 “범죄적인 비핵.개방.3000을 아직도 포기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그것을 보다 악랄하게 추구해 나가려 한다는 것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결국 괴뢰역도가 이번에 ‘전면적인 대화재개’를 운운하였지만 그것은 속에 없는 빈말이며 그들의 대결적인 대북정책에서 한치도 달라진 것이 없을 뿐 아니라 오히려 시대의 흐름과 민족의 지향과 요구에 더욱 더 악랄하게 도전해 나서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번 시정연설을 통해 이명박 역도의 반통일적 입장과 대결적 정체가 더욱 똑똑히 드러났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