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柳통일 떠든 ‘유연성’의 반민족적 정체 드러나”

북한이 11일 대남 선전매체를 통해 류우익 통일부 장관의 실명을 언급하며 직접적으로 비난했다. 북한이 지난해 9월 취임한 류 장관의 실명을 언급하며 비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선임자의 전철을 밟고 있는 대결척후병’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류 장관이 지난 9일 남북경협 대표들과 간담회에서 한 발언을 거론하며 “괴뢰통일부 장관 류우익이 공화국의 현실을 왜곡비하하면서 저들의 대결적 흉심을 드러내는 망발을 늘어놓았다”고 비난했다.


앞서 류 장관은 지난 9일 남북 교역·경협기업 간담회에서 “북측이 (김정일 장례식 이후) 연일 우리의 선의를 왜곡하는 비난을 쏟아내고 있지만, 북한이 지도자를 잃고 당황하는 가운데 나오는 어려움의 토로라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우리민족끼리는 “그가 통일부 장관의 벙거지를 쓴 첫날부터 떠들어 온 유연성의 반민족적 정체와 대결적 본성도 여지없이 드러났다”며 “현 통일부 장관 역시 온갖 대결적 망동과 망언을 일삼다가 경인역적으로 민심의 판결을 받은 선임자(현인택)와 같은 대결척후병에 불과함이 명백해졌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이미 남조선 당국에 줄 수 있는 기회는 다 주었다. 하지만 역적패당은 기회의 창을 스스로 꽉 막아버렸다”며 “이제 다시 기회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의 대남 선전매체의 이 같은 비난에 대해 통일부는 “일일이 대응하지 않는다는 것이 방침”이라면서, 다만, “정부는 기회의 창을 열어두고 있다. 북한이 대남 비난을 중지하고 협력의 길로, 대화의 길로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